LPGA 골프웨어 송도점, 오픈 한 달 월 1억 원 매출기록

LPGA골프웨어의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 방문한 LPGA투어 선수 현장 사진 – 왼쪽부터 사라 제인 스미스, 장하나, 고진영, 브리타니 린시컴, 브리타니 알토마레, 엠마 탤리, 머라이어 스택하우스, 제니퍼송, 페르닐라 린드베리

LPGA골프웨어가 오픈한 신규 매장이 최단 기간에 매출 1억 골든벨을 울렸다. 국내 대표 패션기업 한세엠케이(대표 김동녕, 김문환)의 트렌디 퍼포먼스 골프웨어 ‘LPGA골프웨어’는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이 개장 한 달 만에 월 매출 1억 원을 넘겼다고 9일 밝혔다.40번째 매장으로 올해 10월 문을 연 송도점은, 세계 랭킹의 유명 프로골퍼들이 대거 다녀간 곳으로도 유명하다. 실제 이 곳에는 지난 달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 참가한 사라 제인 스미스, 장하나, 고진영을 비롯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 중인 브리타니 린시컴, 브리타니 알토마레, 엠마 탤리, 머라이어 스택하우스, 제니퍼송, 페르닐라 린드베리 등 글로벌 선수들이 대거 방문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송도점 외에도 롯데 본점과 덕소 삼패점 등이 상위 매장으로 꼽히며 꾸준히 높은 매출을 기록 중이다. 가장 큰 이유로 최근 tvN 미스터 선샤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유연석을 모델로 전격 기용, 남성 라인 매출을 40%까지 끌어올리는 등 남/녀 골퍼들을 동시에 공략하며 고객층을 탄탄히 형성한 것이 전반적인 매출에 영향을 준 요인으로 평가된다. 더불어 날씨가 추워지며 “유연석 패딩베스트” “유연석 패딩”등으로 유연석이 광고에서 착용한 제품들이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점도 LPGA골프웨어 전체 매장의 판매율이 올라간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LPGA골프웨어는 현재 전국적으로 41개점을 운영 중이며, 연내 45개점을 확보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신규 오픈을 앞두고 있는 매장으로는 시화점, 군산점 등이 있으며, 앞으로도 전국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한 유통망 확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LPGA골프웨어는 ‘프로들이 선택한 LPGA골프웨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바탕으로 브랜딩에 힘쓰고 있으며 그 중 고진영 프로는 2018 LPGA투어 신인상으로 사실상 확정되어 LPGA골프웨어의 하반기는 순항 중으로 평가된다.

LPGA골프웨어 관계자는 “골프웨어는 기능성과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소홀할 수 없는 분야로, LPGA골프웨어는 경기력 향상과 함께 필드 위 패션감각까지 함께 높여줄 수 있는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며, “단 한 달 만에 골프웨어 단일 매장에서 월 매출 1억을 달성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도를 최 우선으로 한 우수한 제품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